함양군, 코로나19 긴급재난소득 지원계획 밝혀

안상현 기자 | 입력 : 2020/03/26 [13:59]

▲     ©함양군민신문

 

경남형과 함양형으로 나눠 관내 모든 가구별 30~50만 원 지급 예정

 

함양군이 26일 열린 함양군의회 정기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고 있는 주민들에게 긴급재난소득을 지원할 계획을 밝혔다.

 

집행부의 보고에 따르면 긴급재난소득 지원계획은 경남형과 함양형의 두 가지 형태로 나뉘며 총 지원금액은 각각 경남형 23억 2800만 원(도비 50%, 군비 50%), 함양형 24억 4200만 원(군비 100%)이다. 

 

이중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중위소득 100% 이하 8500여 가구에 가구별로 30~50만 원(1~2인 30만, 3~4인 40만, 5인 이상 50만)이 지급되며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조건에 포함되지 않는 8961가구도 함양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을 통해 동일한 금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방법은 경남형의 경우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카드(가칭)’의 선불카드로 지급돼 수령일로부터 3개월 동안 함양군 관내에서 사용이 가능하게 된다. 함양형은 함양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될 예정이며 사용기간은 동일하다.

 

신청은 현재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지원만 정해진 상태로 4월 8일부터 5월 8일까지 주민등록지 기준 읍·면사무소 복지업무 부서에서 진행되며 방문(거동불편자 등 이장 대리 신청) 또는 이메일·우편·팩스 등의 방법이 있다.

 

함양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4월중으로 ‘저소득층 생활안정지원관련 조례’ 제정을 통해 5월경 신청·접수를 받아 지급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