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혈세 먹는 하마될 시설관리공단 설립 반대”

안상현 기자 | 입력 : 2020/01/13 [13:42]

 

▲     © 함양군민신문

 

시설관리공단 설립 조례 폐기를 촉구하는 함양군 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이 13일 오전 11시 군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군의 행정에 대해 비판했다.

 

이날 시민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봉산 휴양림에 혈세 1천억을 낭비해 놓고 그것도 모자라 30억 적자가 예상되는 시설관리공단을 설립·운영하겠다는 함양군의 졸속행정 계획은 폐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시설관리공단 설립 조례는 이미 지난해 군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됐는데도 불구하고 14~16일 열리는 군의회 본회의에 다시 상정한다는 것은 군민들을 우롱하는 것이다”며 “군의회가 군수와 군의 하수인도 아닌데 상임위에서 부결된 안건을 다른 상임위 의원들에게 의원발의를 요청하거나 의장에게 본회의 직권상정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군의회와 군민을 무시하는 것이며 무력화시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또 “애시당초 군민들이 직접 이용하는 복지시설인 수영장, 체육관, 문화예술회관, 사회복지관, 상하수도 처리시설 등은 공익적인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데 불특정 다수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수익성 사업인 대봉산휴양림사업을, 한테 묶어서 시설관리공단을 설립한다는 발상부터가 잘못된 정책이다”며 “공익적인 기능을 담당하는 시설은 현행방식인 직영으로 진행하고, 대봉산 휴양림 관리 사업은 최소화 시켜서 직영으로 하고, 전문성을 요하는 부분은 전문가 집단에 민간위탁을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들은 “군의회는 군민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최후의 보루인만큼 함양군의회는 졸속행저으이 산물인 시설관리공단 조례안을 폐기하고 산삼휴양밸리 사업 축소 같은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감시·감독 해야 할 것”이라며 군의회의 올바른 결정을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