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과 호국영령 희생정신 기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함양군민신문 | 입력 : 2019/06/06 [12:22]

 

▲     © 함양군민신문

 

6일 보훈단체장·유족 등 350여 명 참석…헌화·분향·헌시낭독·노래 제창 등 순국선열 뜻 기려
  
함양군은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6일 오전 9시 50분 함양 충혼탑에서 추념식을 갖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날 추념식은 서춘수 군수, 황태진 군의회의장, 임재구 도의원, 군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보훈단체장 및 보훈가족, 군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해 엄숙하게 거행됐다.

 

행사는 오전 9시 50분에 시작해 10시 정각 싸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에 이어 헌화 및 분향, 추념사, 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에 대한 경건한 마음으로 진행된 헌화 및 분향 시간에는 서춘수 군수를 비롯한 보훈단체장, 유족, 기관단체장과 군민들이 차례로 나와 꽃 한송이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담아 가신 분들의 넋을 기렸다.

 

▲     © 함양군민신문


서춘수 군수는 추념사에서 “우리 모두 뼈아픔을 딛고 일군 위대한 역사를  끊임없이 재조명하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려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라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는 함양을 더 더욱 번영하게 만들어, 아름다운 함양, 후손들에게 당당할 수 있는 함양을 물려줄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 함양군민신문

 

이어진 헌시 낭독에서는 함양고등학교 2학년 김태영 학생이 2018년도 호국보훈문예작품 공모전 추모헌시 당선작인 ‘이제라도 돌아와줘서 고마워요’(유영안)을 낭독하여 주위를 숙연케 했으며, 함양더사랑여성합창단(단장 김종민)이 현충일 노래를 제창하면서 현충일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함양군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한 달 동안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추모와 감사의 기간으로 정하고, 보훈정신 고취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전개할 예정이다.

 

▲     © 함양군민신문

 

▲     © 함양군민신문

 

▲     © 함양군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