젓갈

함양군민신문 | 입력 : 2018/10/15 [14:25]

 

싱싱한 멸치나 생선에
왕소금 차곡차곡 뿌려
뼈 속까지 곰삭아 들면
말갛게 울어난 진국은
김치 담기에 알맞고
폭폭 다려 받힌 국물은
나물 무침에 알맞고
탑탑한 생젓국은
쌈 싸먹기가 제격이지요
생으로 먹어도 다려 먹어도
곰삭은 고소한 맛은
감칠맛 나는 중년의 맛.

 

▲     ©함양군민신문

 

경오 노임숙
·1942년 함양 출생
·1996년 여수대 경영대학원 수료
·1996년 ‘문학21’ 신인상 당선
·2002년 ‘현대문예’ 동시 신인상 당선
·한국문인협회 회원
·전남문인협회 이사
·2005년 한려문학상 수상
·2006년 전남예총 예술상 수상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