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에서 ‘Love’라는 용어는 어디에서 유래가 되었을까?

이은한 이학박사 | 입력 : 2016/11/30 [10:11]

 

▲     © 함양군민신문

 

테니스는 경기자가 라켓으로 공을 쳐서 상대방 경기장에 넣음으로써 득점을 겨루는 경기다.

 

이런 득점 방식은 중세에서 비롯된 것으로 거의 변화가 없다. 게임에 이기기 위해서는 4포인트를 얻어야 하고, 스코어를 매길 때 1, 2 ,3, 4 라고 하지 않고 15, 30, 40을 사용했으며, 40 다음은 ‘게임’이라고 한다. 또한 ‘0점’을 제로(zero) 대신 ‘러브(love)’라고 부른다.

 

테니스의 말 가운데 무엇보다도 ‘러브’라고 하는 말 만큼 가슴 설레고 신비한 것이 없다. 아무리 생각해도 스코어와 결부될 것 같지 않기 때문이지 않을까? 왜 이런 용어가 나타나게 되어 쓰는 것일까?

 

이러한 테니스의 용어 ‘러브’는 어디서 유래 되었는지 궁금점을 가지고 알아보자.


불어 ‘Loeuf(뢰프)’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다. ‘0점’이 왜 테니스에서 ‘러브(love)’라 칭해지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뢰프’는 불어로 계란을 뜻하는데, 이 계란이 숫자 ‘0’과 비슷하여 프랑스에서 ‘뢰프’로 불렸다가 영국으로 넘어가면서 ‘뢰프’와 비슷한 발음인 ‘러브’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즉, 계란을 프랑스어로 ‘Loeuf’라고 하여 이것이 영어의 ‘Love’로 변환 것이라고 하는 설이 제일 많이 사용되어지고 있다. 또한 이것은 크리켓에서도 사용하고 있다. 다른 하나는 스코틀랜드어 ‘Lafe(라프)’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라프’라는 단어가 영국으로 전해지면서 ‘아무것도 없는(Nothing)’이란 의미를 가진 고어(古語) ‘Loove(로브)’가 되었고, 이것이 지금의 ‘러브’로 바뀌었다는 설이다.

 

테니스는 귀족들이 즐겼던 경기로 평민들이 점수를 알아볼 수 없게 하기 위해 시계를 사용해 점수를 계산하였다고 한다. 시계를 1/4로 나눠 0, 15, 30, 45, 60 이런 식으로 점수계산을 하였던 것이 지금은 0, 15, 30, 40, 게임과 같은 방식으로 바뀌었다고 볼 수 있다.


 ‘0점’을 제로(zero) 대신 ‘러브(love)’라고 부르는 점을 보더라도 테니스가 영국을 대표하는 ‘신사스포츠’인 이유를 알 수 있다. 또한, 상대방에 대한 배려로 ‘러브’라고 사랑스럽게 부르기도 한다는 점에서 테니스는 경쟁과 승리에 연연한 현재의 스포츠 문화에서 잘 안 보이는 스포츠맨십이 보이는 것 같다.

 

혹은 테니스를 하는 사람이 득점에는 실패할지라도 이 운동에 대한 사랑으로 경기를 하겠다는 의미로서 테니스에서 ‘러브(Love)’라는 유래가 나타나게 된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해보게 된다.

 

필자는 이런 마음으로 모든 스포츠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길 바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