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글탱글한 함양곶감 만들기

함양군민신문 | 입력 : 2020/11/02 [14:29]

  © 함양군민신문

 

절기상 입동(立冬)을 닷새 앞둔 2일 오전 서하면 운곡마을 곶감 건조대에서 한기수씨 부부가 깍은 감을 건조대에 매달고 있다. 임금님께 진상하던 지리산 함양 곶감은 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러운 데다 식감도 좋아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제공:함양군청)

 

  © 함양군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